뉴로소나, 알츠하이머 진단/예측 및 치료, 학습능력 향상 기술 개발 및 사업협력을 위해 프리딕티브케어와 MOU > 보도자료

NEWS

뉴로소나의
새로운 소식을 확인하세요.

Please check the latest news
for Neurosona

뉴로소나, 알츠하이머 진단/예측 및 치료, 학습능력 향상 기술 개발 및 사업협력을 위해 프리딕티브케어와 MOU

페이지 정보

작성자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678회 작성일 23-11-03 15:44

본문

 뉴로소나, 알츠하이머 진단/예측 및 치료, 학습능력 향상 기술 개발 및 사업협력을 위해 프리딕티브케어와 MOU

 

MOU 업무협약식.jpg

<왼쪽부터 프리딕티브케어 윤사중 대표 / 뉴로소나 서선일 대표>

 

 

저강도 집속초음파(Low-Intensity Focused Ultrasound) 뇌 질환 치료 전자약 개발 전문기업 ㈜뉴로소나(대표 서선일)가 프리딕티브케어(대표 윤사중)와 알츠하이머 진단/예측 및 치료, 학습능력 향상 기술 개발 및 사업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양사가 보유한 기술에 대하여 기술협력을 진행할 방침이다.

 

뉴로소나는 우울증, 알츠하이머, 수면장애, 뇌졸중 등 각종 뇌 질환자를 대상으로 ‘저강도집속형초음파자극시스템’을 적용한 임상시험을 진행 중으로, 뉴로소나의 ‘저강도집속형초음파자극시스템’은 2021년 8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혁신적 기술과 임상적 개선 가능성 등을 인정받아 혁신의료기기로 지정된 바 있다. 뉴로소나의 ‘저강도집속형초음파자극시스템’은 비침습적으로 뇌의 가장 심부까지 정밀하며 안전하게 국소 부위를 자극하여 신경세포의 행동을 선택적으로 조절할 수 있으며, 외과적 수술이 필요 없어 감염·합병증 등 부작용을 줄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북미에 기반을 둔 프리딕티브케어(Predictiv Care, Inc.)는 유전체 분석 기반의 디지털트윈 솔루션 개발 기업으로서 유전체 분석 정보를 담은 디지털트윈(현실의 상태를 복제해 구현한 디지털 가상세계)으로 질병 발병 가능성과 약물 민감도 등을 예측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프리딕티브케어가 개발한 솔루션은 개인의 유전체 정보와 의료기록을 아바타에 입힌 후 이를 생물정보학을 이용해 분석해 준다. 인간이 가진 2만여개 유전정보 바탕으로 2만2000개 이상의 질병과 210종 이상의 약에 대한 리스크를 평가할 수 있다. 또한 프리딕티브케어는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에서 유전체학 겸임교수로 재직 중인 쌍둥이 형제(윤사중 대표, 윤시중 COO)가 창업한 회사로 기술력과 사업성을 인정받아, 실리콘밸리의 VC 및 네이버, 하나증권, 뮤어우즈벤처스로부터 투자를 유치한 전도유망한 기업이다.

 

뉴로소나 서선일 대표는 “최고의 유전체 분석 정보 기반의 디지털트윈 기술력을 갖춘 프리딕티브케어와 협업을 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협업을 통해 알츠하이머병의 원인을 분석하고, 발병 가능성을 예측하며, 개별 환자 각각에 맞는 최적의 뇌신경조절 방식으로 당사의 ‘저강도집속형초음파자극시스템’으로 치료하는 방법을 개발하고자 한다”라며, “또한 프리딕티브케어의 기술로 개인의 학습을 위한 뇌 기능을 분석하고, 맞춤형 학습개선 솔루션을 개발하여, 당사가 개발 중인 가정용 초음파 자극기 ‘뉴로콘’에 탑재한다면, 개인이 가정에서도 뇌 신경 조절을 통해 인지기능, 기억력, 집중력 등 학습 시 필요한 기능을 개선할 수 있을 것이다”고 밝혔다.
뉴로소나는 혁신을
현실로 만들고 있습니다.
NEUROSONA 05836 서울특별시 송파구 법원로11길 11 타워B 13층 1307-1310호 Tel : +82-2-552-7400 Fax : +82-2-552-7411
© 2022 NEUROSONA All Rights Reserved.